[홍대]예술에 대한 엉뚱한 상상과 열정의 혼합

에디터 박현성
조회수 1027
복합문화공간 공상온도




서점, 카페, 펍, 전시회장. 이 모든 것을 한 장소에 모았단다. 되려 흐지부지할 것 같았는데 막상 가보니 하나하나가 제대로 살아있다. 복합문화공간 '공상온도'다.


홍대입구역 1번 출구를 나와 골목을 지난다. 횡단보도를 하나 건너서 눈에 들어오는 제법 큰 고깃집을 마주하고 '공상온도'라는 간판이 보인다. 그 간판 아래 지하로 난 계단을 따라 한걸음 내려가본다. 벽면에 여러 예술 공연 포스터가 얼기설기 붙었다. 평소 쉽게 보기 힘든 예술가들의 공연 전시라 흥미가 생긴다. 

다양한 공연 포스터로 빼곡한 공상온도 입구


천장이 먼저 보인다. 하얀색의 파이프라인이 시원하게 뻗었다. 아래로 제법 넓은 공간이 펼쳐진다. 덕분에 지하지만 답답함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하얀색의 파이프라인 아래로 제법 넓은 공간이 펼쳐진다. 지하이지만 그렇게 답답하지 않다. (사진 제공: 공상온도)

공상온도에서는 시중에서 만나기 힘든 다양한 서적을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공상온도)

입구 왼쪽으로 시선을 돌렸더니 제법 많은 책으로 빼곡하다. 시중에서 만나기 힘든 책들이다. 이어 인디밴드들의 음반이 새초롬하게 고개 내민다. 그 사이로 '무료로 나눠드립니다'란 문구가 있다. 그중 'NOB'이란 매거진이 눈에 띈다. 한 달에 한 번 공상온도에서 발행하는 무가지다. 공상온도 함현희 대표와 뜻을 같이하는 예술가들의 작품을 싣는다. 작품을 담은 매거진을 매달 발행하는 것이 전시장을 임대하는 것보다  저렴했기에 시도했단다. 올해부터는 포스터 형식으로 바꿨다.

최근 발행하는 NOB는 포스터 형식이다


그 맞은편에 공상온도의 맛난 먹거리들이 탄생하는 공간이 있다. 커피 머신부터 그라인더, 블렌더 모두 좋은 장비들로 갖췄다. 커피를 한 잔 주문해본다. 살짝 향긋한 산미가 혀를 감싸고 목을 넘기자 묵직한 커피향이 목을 채운다. 여러 산지의 커피 원두를 잘 혼합해 균형을 잡았다는 생각이 든다.

공상온도의 다양한 메뉴들 (사진 제공: 공상온도)


메뉴를 살펴보니 제법 흥미롭다. 미트소스 덮밥이나 스파게티는 그렇다라도 신라면과 짜파게티까지 있다. 한 두시간 머무르는 보통의 카페와 달리 공상온도에는 제법 오랜 시간 자리를 잡는 손님이 많다. 작업에 집중하는 예술가들도 상당수다. 배고플 그들을 위해 여러 요깃거리를 넣어봤단다. 메뉴에서 스파게티를 골라 시켜봤더니 맛도 어지간한 레스토랑 이상이다. 

사진작가인 함현희 대표의 작품도 벽면에 걸려있다.


시선을 카페 가운데로 옮기니 흰 벽마다 전시 작품이 걸려있다. 사진작가인 함현희 공동대표의 작품 사진도 있다. 가운데에는 빔프로젝트를 통해 영상이 흐른다. 이어 구석구석 초를 녹여 만든 오브제와 플라스틱 팔레트, 공상온도 한쪽에 비치한 피아노 등을 보고 있노라니 마치 예술가의 거실에 온 착각에 빠진다. 

공상온도의 공연 일정


카페 곳곳에서 월간 공연 일정을 볼 수 있다. 이곳이 단순한 카페가 아닌 복합문화공간임을 실감케한다. 예술가들을 위한 대관 문의는 언제나 환영이다. 이메일(GONGSANGONDO@GMAIL.COM)부터 공상온도 카카오톡이나 각종 공상온도 SNS를 통해서도 받는다. 대관료는 보통의 전시회장과 공연장과 비교해 매우 저렴한 편이다. 동시에 공상온도에서 직접 SNS를 통해 홍보까지 해준다니 일석이조다.

공상온도에서 공연이나 전시회를 여는데 특별한 조건은 없다. 현실적이지 않거나 실현되기 어려운 예술을 구현하고 싶은 당신이라면 OK다. 예술에 대한 열정으로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온도를 가졌다면 역시나 OK다.  

공상온도
문의 전화:
02-336-0247.
찾아가는 길: 서울 마포구 동교로23길4.
대표 메뉴: 아메리카노, 미트소스 덮밥, 스파게티, 신라면, 짜파게티.


아이프레임



에디터 박현성
star@gongshall.com
촬영 정희찬 PD
편집 박찬홍, 정희찬 PD
chance@gongsha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