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전시 관람이 연말정산에 미치는 영향

GONGSHALL
조회수 768

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시행




7월 1일부터 미술관·박물관 입장료에 대한 소득공제가 시행된다. 기존 도서·공연비에만 적용되던 문화생활 관련 소득공제 제도를 확대한 것이다. 이번 제도는 전시 관람과 교육·체험에 참여하기 위해 구매한 관람권, 입장권 등을 포함한다.

대상은 7,000만원 이하 근로소득자이며, 공제율은 30%, 공제 한도는 도서·공연비 포함 최대 100만 원이다. 공제 혜택은 올해 7월 1일 사용분부터 '2019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때 적용된다. 다만 교육·체험비는 당일 입장에 유효한 일회성 교육·체험에 대해 지불한 비용만 인정되며, 기념품 또는 식음료 구매 비용은 포함되지 않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새로이 시행되는 제도인 만큼, 현장 박물관·미술관들과 협력해 제도 안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